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경기도, 메르스․경기침체 극복 위해 8월 조기 추경

○ 남경필 지사, 14일 평택서 메르스 현장 대책회의 주재
○ 메르스, 경기침체, 가뭄 극복 위해 8월에 조기 추경
- 메르스 피해자 지원,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사업 등 반영키로
- 지역경제 회복 위한 경제 활성화 대책도 준비
○ 남 지사 “한 손엔 철저한 방역대책, 다른 한 손엔 지역경제활성화와 가뭄 대책 동시 추진”
- “메르스 극복을 위해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 재차 강조
○ 회의 앞서 황우여 부총리와 평택중앙시장 찾아 현장 목소리 들어

문의(담당부서) : 기획담당관 연락처 : 031-8008-2116  |  2015.06.14 오후 4:28:56

경기도가 메르스와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추경을 8월에 조기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14일 오후 230분 평택시 재난안전종합상황실에서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현장 메르스 대책회의를 공동 주재하고 한 손엔 철저한 방역대책, 다른 한 손엔 지역경제 활성화와 가뭄 대책을 들고 동시에 진행해야한다.”도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게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8월 중순에 추경을 조기 추진하는 방안을 도의회와 협의 중이다. 도는 약 14천억 원 규모로 추진될 이번 추경에 메르스 피해자 지원 사업을 비롯해 메르스 사태로 피해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서민 일자리 창출 사업 등을 담기로 했다.

6,000억 원 규모의 시군 재정보조금도 조기에 집행해 시군 추경도 유도하기로 했다.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경제활성화 종합대책도 준비하기로 했다.

아울러 남 지사는 도내 가장 메르스 피해가 큰 평택 지역을 돕는데 도내 31개 시군이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남 지사는 서로 돕는 차원에서 내일 평택을 도울 수 있는 피부에 와 닿는 조치에 대해 시장 군수님과 의견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남 지사와 이 교육감은 15일 오전 31개 시장군수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메르스 대책, 추경 등 경제활성화 대책, 평택 등 메르스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을 위한 도내 31개 시군 품앗이 지원 대책, 가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남 지사는 이날 메르스 극복을 위해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남 지사는 질병은 전문가와 중앙정부, 지방정부가 협업을 해서 체계적으로 대응해야한다.”여야 정파를 떠난 협력, 도와 교육청, 경찰, 소방, 민간 등 모두가 협업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기도 메르스 종합관리대책본부 공동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재정 교육감도 지난 2주 간 협력과 협동이 얼마나 중요한 지 깨달았다.”며 남 지사 의견에 공감하고 휴업기간 중 도내 모든 학교에 대해 가능한 긴급 방역을 실시하는 등 대책을 추진했는데 이 과정에서 각 자치단체장과 경기도의 지원에 힘입은 바가 컸다.”고 말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상황이 유동적이지만 메르스 불안감은 많이 안정화되고 있다.”고 말하고 전통시장, 마트, 택시 등 평택 지역경제는 아직 많이 어렵다. 경기도 관련 사업을 하루 빨리 연계해 지역경제 안정화가 적극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회의에 앞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함께 평택중앙시장 내에서 오찬을 함께 한 후 시장을 돌아보며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황 부총리와 남 지사는 평택중앙시장에서 식료품, 생필품 등을 구매하며 경기침체로 시름에 빠진 시장상인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황 부총리는 메르스 방역 대책은 철저히 하고, 의학적으로 문제없는 부분에 대해 과도한 공포감이 확산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경제 침체는 서민 경제에 후유증이 오래간다. 이에 대한 대책도 준비해 지혜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