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평택성모병원 접촉 신고자 전수조사. 모두 음성 판정

○ 5일부터 14일까지 콜센터와 홈페이지 통해 신고한 1,679명 전수조사
○ 유증상자 20명 대상 검체 수거 조사 실시. 음성 판정
○ 외래 거점병원 2개 추가. 모두 41개로 확대
○ 수원병원서는 메르스 양성환자 중 첫 퇴원환자 나와

문의(담당부서) : 보건정책과 연락처 : 031-8008-4755  |  2015.06.15 오후 3:59:50

경기도가 평택성모병원과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신고한 1,679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15일 오후 2시 브리핑을 갖고 지난 5일 보건복지부가 평택성모병원의 명단을 공개한 이후 14일까지 열흘 동안 경기도 120 콜센터와, 보건복지부 신고전화 129,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접수된 1,679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 5일부터 도는 지난 515일부터 29일까지 평택성모병원을 방문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신고를 받았으며 신고자는 경기도민 1,623, 타 시도 56명 등이었다.

도는 도내 신고자 1,623명을 모두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자가 격리 후 보건소를 통해 신고 당시 증상이 있다고 말한 123명에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도는 이 가운데 메르스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20명을 선별, 직접 검체를 수거해 조사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타 시도 신고자 56명은 해당 지자체에 관리하도록 조치했으며, 이들 모두 이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신고자 1,623명 가운데 검체 조사를 실시한 20명을 제외한 1,603명은 지난 12일부로 모두 격리해제 됐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의 의료기관명 전격 공개 이후 위험기간 동안 접촉자 의료기관 방문에 따른 병원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된 것으로 지자체중 경기도가 가장 먼저 결과를 발표했다.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는 많은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신고에 적극 동참해 신속하게 조사가 이뤄졌다. 동참해 주신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한다.”촘촘한 방역망 구성을 통해 제2의 평택성모병원이 나오지 않도록 한다는 데 이번 조사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전수조사 결과에 이어 경기도 3차 메르스 대응 민관 합동 의료위원회 회의 결과도 발표됐다. 의료위원회는 이날 외래 거점병원으로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시흥 신천연합병원 2곳을 추가 지정했다. 이로써 도내 외래 거점병원은 민간병원 36개에 이어 도립병원 5개를 합쳐 총 41개로 늘어났다.

또한 이 사회통합부지사는 오는 19일 수원병원에 이동형 음압기 15개가 추가로 들어올 예정이라며 음압병상이 현재 24개에서 총 39병상으로 늘어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고 경기도 메르스 중점치료센터인 수원병원에 입원했던 환자가 15일 퇴원했다. 수원병원에서 퇴원환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회통합부지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은 최 모(45. )씨가 15일 오전 1040분경 퇴원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 모 씨는 지난 41차 양성판정을 받아 권선구보건소를 통해 5일 수원병원 6병동 음압격리 병실에 입원했었다.

대책본부는 최 씨가 입원 당시 별다른 기저질환 증상은 없는 상태였고, 12일과 14일 실시한 2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 씨는 웃는 모습으로 의료진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며 퇴원했으며, 집에 도착 후 상태를 확인하는 간호사와의 통화에서도 밝은 목소리로 괜찮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의 퇴원으로 수원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양성판정을 받은 환자 9명과 음성판정을 받은 6명 등 모두 15명이 됐다. 음성판정을 받은 6명 가운데 2명은 음성으로 확진판정을 받았지만 기저질환이 있어 일반 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대책본부는 설명했다.

 

담당 : 서근익 (031-8008-4755)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