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경제실, 공공기관 메르스 대책 회의 개최

○ 도, 15일 김희겸 부지사 주재로 메르스 대응 공공기관 대책회의 개최
○ 도 경제실-공공기관, 메르스 대응체계와 지원대책 논의
○ 메르스 확산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한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 강조

문의(담당부서) : 경제정책과  연락처 : 031-8030-2822  |  2015.06.15 오후 4:03:33

메르스의 여파가 전국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경기도와 도내 공공기관이 극복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1512시 안산 경기테크노파크에서 김희겸 행정2부지사 주재로 도내 메르스 피해 지역 지원과 대응체계 논의를 위한 공공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대책회의에는 경기연구원,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과학기술진흥원, 한국나노기술원,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TP, 킨텍스, 경경연, 중소기업진흥공단 등 도내 8개 공공기관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

이날 대책회의는 메르스로 인한 시군의 경제적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어려운 상황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도내 공공기관별 대응책 및 협조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희겸 부지사는 이날 회의에 앞서 메르스 확산으로 인해 그 무엇보다 도내 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도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있게 고민해보자.”면서 활발한 논의를 주문했다.

이날 대책회의는 우선 경기연구원의 메르스 관련 경기도 경제영향에 대한 주제발표로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메르스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에 그 무엇보다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가장 피해를 많이 입고 있다며 이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이어서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각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기관별 대응책에 대해 설명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희겸 부지사는 메르스로 인한 피해현황과 더불어 현재 추진 중인 지원사항에서도 지속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면서 특히, 이를 통해 미진사항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는 현재 컨설팅팀을 꾸려 피해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소상공인 등 보다 많은 사람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장컨설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무엇보다 경기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도와 공공기관과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메르스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의견에 모두 동의를 표했다.

끝으로 김 부지사는 서로 신뢰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하며 메르스 관련 피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도내 메르스 발생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안정자금 등 841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