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남지사,“동네 병·의원과 약국의 협력을 통해 더욱 촘촘한 메르스 모니터링

○ 18일 기자간담회 열고 메르스 의료체계 동네 병·의원과 약국으로 확대 뜻 밝혀
○ 주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의료기관 중심의 메르스 조기 차단 시스템 마련이 핵심
○ 의사회 약사회 협력 통해 동네 병·의원과 약국 동참 이끌어내겠다 강조

문의(담당부서) : 보도기획담당관 연락처 : 031-8008-2705  |  2015.06.18 오후 1:35:10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현재 도가 구축하고 있는 민·관 의료 네트워크의 범위를 동네 병·의원과 약국의 협력을 통해 모니터링 그물망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산발적으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는 현 상황에서는 주민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의료기관 중심의 촘촘한 방역체계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일 오전 11시 기자간담회를 열고 메르스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동네 병·의원과 약국의 협력으로 실핏줄 같은 촘촘한 방역망 구축이 필요하다.”이들을 메르스 치료 네트워크로 끌어들일 수 있는 도 차원의 시스템 마련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남 지사가 밝힌 동네 병·의원과 약국 네트워크 참여 방안은 메르스 증상자 조기 발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남 지사는 삼성서울병원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도민들이 다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이분들이 약국이나 의원을 방문했을 때 이상증후 발견 시 신속하게 41개 경기도 메르스 외래거점병원으로 연결하는 매뉴얼을 만들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이번 구상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어 증상자가 동네 병·의원이나 약국을 찾았는데도 대처 미흡으로 일을 키우는 것을 사전에 막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동네 병·의원을 중심으로 메르스 환자 기피현상이 있다며 이들의 참여를 어떻게 이끌어낼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의사회와 약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경기도는 이미 40여개 대형병원의 의료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의료계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한 경험이 있다. 긍정적 방식을 통해 동참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 지사는 다른 지역에서 메르스 환자를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 오면 큰 틀에서 이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남 지사는 국가적 위기가 왔고, 다른 지역에서 수용이 안 되면 경기도 차원에서 협력할 생각이 있다.”면서 모든 결정은 경기도 의료위원회를 포함한 전문가들의 결정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환자를 받을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는 케이스별로, 전문가 판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경기도에는 2014년 말 기준으로 5,300여개의 동네 병·의원과 4,400여개의 동네 약국이 있다.

 

담당 : 정인광(031-8008-2705)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