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주요 전철역과 학교 등에 열화상카메라 30대 긴급투입

○ 24일부터 메르스 상황 종료시까지‘메르스 제로 안심경기’주제로 대(對) 도민 홍보활동 나서
○ 도내 7개 전철역·1개 터미널(16대), 구리 인근 초등학교 14곳에 열화상카메라 투입
○ 남 지사, 24일 오전 구리 A초등학교 현장 방문 실시
-“열화상카메라 추가 준비. 다중집합장소에 집중 배치할 것”밝혀
-“질병대응은 기본, 공포심리를 잡는 것 중요”강조

문의(담당부서) : 기획담당관 연락처 : 031-8008-2793  |  2015.06.24 오전 11:14:06

 

경기도가 오늘(24)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전철역과 메르스 발생병원 인근 초등학교에 열화상카메라 30대를 긴급 투입하고, 도 공무원을 현장에 직접 배치해 메르스 예방 홍보 활동을 벌이는 등 메르스 극복을 위한 대 도민 예방 및 치료안내 홍보활동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도는 24일부터 수원역과 수원 시외버스터미널, 성남 모란역, 안양역, 부천역, 산본역, 철산역, 의정부역 등 도내 7개 주요 전철역과버스 터미널에 열화상카메라 16대를 설치하고 도 공무원 3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이들은 매일 오전 7시부터 밤 10시까지 2개조로 나눠 출퇴근 직장인, 학생 등 전철이용객을 대상으로 열화상카메라 모니터링, 손소독 실시, 메르스 예방 안내 홍보물 배부 등 메르스를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도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도는 최근 폐쇄조치가 내려진 구리 모병원 인근 14개 초등학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긴급 투입해 지역주민들을 안심시키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4일 오전 830분 구리시 A초등학교를 방문, 열화상 카메라 설치운영 현황을 살펴보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박영순 구리시장, 안승남 경기도의회 의원, 이복준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함께했다.

남 지사는 이날 열화상카메라가 정상적인 학교 운영과 부모님과 학생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확보하는데 활용됐으면 한다.”지난 주말부터 긴급하게 준비해서 구리지역 학교에 설치했는데 열화상카메라를 추가로 준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야구장, 축구장 등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또 메르스는 질병에 대한 대응이 기본이고 질병 대응을 잘해서 공포심리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학교현장 방문에 이어 남 지사는 이날 930분부터 구리시보건소에 마련된 구리시 메르스 대책본부에서 시 대응 상황을 보고 받았다. 남 지사는 지난 주말부터 동네병·의원과 약국이 함께 물샐틈없는 촘촘한 메르스 방역망을 구축했는데 아직 동네 약국까지는 전달되지 못했을 것이라며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동네 약국이나 병·의원에서 케어하지 말고 인근 외래거점병원으로 연락할 수 있도록 시장님과 보건소에서 적극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