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사진추가)메르스 치료센터 수원병원, 20일 일반 외래 등 정상진료 시작

○ 별도 음압병상 운영 등 메르스 중점치료센터 기능은 계속 유지
○ 확진 21명, 의심 45명 등 66명 치료

문의(담당부서) : 보건정책과 연락처 : 031-8008-4755  |  2015.07.20 오전 10:21:40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지정돼 외래진료실과 응급실을 폐쇄해 온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이 20일 일반 외래·입원 환자에 대한 정상진료를 시작했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수원병원은 지난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훈증소독 등을 실시하는 한편 메르스 진료에 참여한 의료진 102명을 대상으로 메르스 감염여부 검사를 실시하는 등 정상진료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경기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메르스 확진환자가 2주째 발생하지 않고 있어 재개원을 결정했다.”면서 혹시라도 있을 추가환자 발생에 대비해 수원병원은 메르스 중점치료센터 기능을 유지하고 음압병동도 계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병원은 지난 61일부터 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운영되면서 확진환자 21, 의심환자 45명 등 총 66명을 치료했다. 경기도는 지난 13일 수원병원에 입원했던 마지막 메르스 확진환자가 퇴원한 후부터 수원병원 정상진료를 준비해 왔었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는 내일(21) 가족들과 떨어져 메르스와 싸웠던 수원병원 의료진을 직접 만나 그동안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감염병 환자 격리와 치료에 필요한 음압병상 시설을 살펴볼 예정이다. 

담 당 자 : 서근익 (031-8008-4755)

 

사진은 사진보도자료 게시판 6945번에 있습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