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 OECD 2위… 대책 시급

○ 경기연, <어린이 교통사고, 원인을 알고 대책 세우자> 연구보고서 발간
○ 한국의 어린이 교통사고 건수는 감소했으나 여전히 OECD 평균보다 높아
○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교육자료 개발 필요

문의(담당부서) : 경기연구원 연락처 : 031-250-3132  |  2016.02.02 18:37

우리나라 어린이 교통사고는 200914,980건에서 201412,110건으로 4.2% 감소했으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OECD 회원국 평균인 1.1/10만 명보다는 여전히 높은 1.3/10만 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가운데 보행 중 사망자 수는 0.8/10만 명으로 OECE 평균 0.3/10만 명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이스라엘 다음으로 높은 수치이다(도로교통공단 2014년 자료인 OECD 회원국 교통사고 비교에서 발췌, 자료에는 OECD 회원국 34개 나라 중 28개 나라 현황 수록).

경기연구원은 OECD 회원국보다 높은 한국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건수를 분석하고, 어린이가 안전한 교통대책을 세우기 위한 방안을 담아 <어린이 교통사고, 원인을 알고 대책을 세우자> 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

2012년에서 2014년까지 어린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주중보다는 토요일과 일요일에 많이 발생하고 이는 연도별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 교통안전 대책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의미이다.

월별로는 5월에 교통사고 건수가 많으며, 시간대별로는 어린이 등교시간대인 오전 8, 하교시간 이후인 오후 5시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는 어린이 통행량이 많은 등하교 시간대를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다.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의 주된 요인으로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상황판단 인지정도가 느린 교통약자 이를 고려하지 않은 운전자의 안전운전 불이행 유지관리 체계가 없어 안전기능을 상실한 교통안전 시설 안전벨트 및 안전모 미착용 등 교통안전 불감증 등이 지적되고 있다.

빈미영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어린이 보행은 성인과 다르기 때문에 어린이 눈높이로 설명할 수 있는 교육 자료를 개발하여 지속적으로 교육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어린이 교통안전 공익광고를 제작하여 어린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게임 형식으로 구성하여 참여도를 높이고 한 지역의 여러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캠페인을 실시하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보행안전지도 사업을 활성화하여 안전한 보행방법을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행안전지도 사업이란 보행안전 지도자들이 등하교 방향이 같은 어린이들을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게 인솔하는 것을 의미한다.

운전자에게는 주행 중에도 어린이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도로전광표지판 등을 활용해 정보를 제공하고, 승용차 전 좌석 안전띠 착용 및 자전거 안전모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도 필요하다.

보고서는 끝으로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교통안전시설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어린이 보호구역을 어린이공원, 어린이 박물관, 어린이 놀이시설 등으로 확대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시설은 통학로 주변시설과 조화될 수 있도록 설치하자는 것이다. 이면도로 불법주정차 단속도 안전사고 예방에 필수다.

빈미영 연구위원은 교통안전시설 등 설치 관리에 관한 규칙을 개정하면 지역주민과 전문가의 심의를 거쳐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이 주변시설과 조화를 이루고 기능을 최대화할 수 있다.”며 관련 법 개정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내용문의 : 빈미영 연구위원 (전화: 031-250-3132)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