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경기도, 종계장 난계대질병 감염실태 일제검사 실시

○ 축산위생연구소, 난계대질병 감염실태 파악 위한 일제검사 실시
- 도내 종계장 64개소 대상, 계사 당 30수 이상 무작위 선택
○ 추백리, 가금티프스, 가금인플루엔자 정밀 항체검사 및 유전자검사
○ 체계적 컨설팅 통해 우수 유전자원 보전 및 건강한 병아리 생산·보급 도모

문의(담당부서) : 경기도축산위생연구소 연락처 : 031-8008-6272  |  2016.03.11 17:39

경기도축산위생연구소는 오는 321일까지 도내 종계장 64개소를 대상으로, 난계대질병 감염실태 파악을 위한 일제검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일제검사는 난계대질병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난계대질병이란 씨닭(종계)이 가지고 있는 질병의 병원체가 종란에까지 감염돼, 부화 후 병아리에게 까지 전파되는 것을 말한다.

연구소는 16주령, 36주령, 56주령 계군에 대해 계사 당 30수 이상을 무작위로 선택해 검사할 계획이다. 특히, 2종 가축전염병인 가금티푸스와 추백리, 3종 가축전염병인 닭마이코즈플라즈마병 등 난계대질병 3종에 대해서 정밀 항체검사와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검사 결과, 추백리·가금티푸스 양성 판정 시에는 살처분 및 도태 등의 조치를 취하고, 닭마이코플라스마병은 감염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되는 농장의 경우 이동제한 등의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임병규 경기도축산위생연구소장은 도는 향후 이번 검사 결과를 토대로 체계적 컨설팅 등의 조치를 취해 질병 없는 양계농장이 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면서, “앞으로, 난계대질병 발생을 최소화함은 물론 우수 유전자원을 보호하고, 건강한 병아리를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연구소는 양계전문 수의사, 양계관련 단체 등 전문가들과 협업해 맞춤형 질병관리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양계농가를 대상으로 1년간 5회 의상의 질병검사를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질병상황, 에방접종 시기를 지도한다. 특히, 양계농가에 많은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진 뉴캣슬병, AI, 가금티푸스 등 10종의 질병들을 집중 관리 중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