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경기도, 건강밥상 만들기 사업 확대

○ 경기도, 임산부․노인 대상 식습관 개선 사업 추진
○ 수원시, 화성시 임산부 대상 임신부터 출산까지 식습관 관리
- 영양섭취 조사, 건강식단 및 조리법 제공, 영양상담 및 교육 등
○ 안양시, 의왕시 만 60세 이상 노인 600명 대상 식습관 개선 사업
- 영양상담, 영양교육, 저염식 조리법 제공 및 실습, 요리경연대회 등

문의(담당부서) : 식품안전과 연락처 : 031-8008-3692  |  2016.03.14 오전 7:30:00

경기도가 올해 도민 건강밥상 만들기사업을 확대한다.

이 사업은 태아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올바른 식습관을 통해 생애 모든 주기에 걸쳐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지난해 도가 특색사업으로 처음 도입했다.

사업은 태아 건강과 직결되는 임산부,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만성질환에 취약한 노인 등 두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임산부 대상 사업은 지난해 수원시 1곳에서 올해 수원시와 화성시로 사업 대상지가 확대됐다. 도는 수원시와 화성시 등록 임산부 200명을 선정해 임신 시기부터 출산 때까지 지속적인 식습관 관리를 제공한다. 이들 임산부의 영양 섭취 실태를 조사한 후 상담을 통해 알맞은 식습관을 교육하고 건강 식단도 제공한다.

올해 9월에는 가족과 함께하는 임산부 건강밥상 행사도 열린다. 이 행사는 임신 중 영양 상담, 교육 전시관, 건강식단 시연회, OX퀴즈쇼, 외국 산후보양식 시연 등이 진행된다.

노인을 대상으로 한 사업도 지난해 안양시 1곳에서 올해 안양시와 의왕시 거주 만 60세 이상 노인 600여 명을 대상으로 확대된다.

노인 대상 사업은 영양사 및 식품영양학과 학생들이 경로당과 노인복지관을 방문하여 영양상담 및 식습관 교육, 시연 등 찾아가는 영양 강좌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짠 음식에 익숙한 노년층에게 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은 만큼 저염식 조리법도 전수한다. 6월에는 노인을 대상으로 저염식 요리경연대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임산부 식습관 개선 사업에는 임산부 104명이 참여해92% 만족한다고 답했다. 노인 식습관 개선 사업에는 346명의 노인이 참여해 평균 1일 나트륨 섭취량이 교육 전 12g에서 교육 후 8.5g으로 3.5g이나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올해까지 임산부과 노인 식습관 개선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평가를 통해 향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