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농약사용량 20% 줄이기 참여한 골프장 41→78개로 늘어

○ 도내 골프장 150개소 중 52%인 78개소가 농약사용량 줄이기 자율협약에 참여
-‘15년 25개소,‘16년 41개소에서‘17년에는 78개소로 전면 확대
○ 향후 3년간 평균농약사용량을 20% 줄이기로

문의(담당부서) : 환경안전관리과 연락처 : 031-8008-3552  |  2017.06.20 오전 5:32:00

용인CC, 안성CC 등 경기도내 37개 골프장이 2019년까지 현재 농약사용량을 20%이상 감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경기도의회 박순자·김지환 의원, 심규열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 도내 37개 골프장 대표는 20일 오후 3시 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골프장 농약사용량 저감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체결한 골프장은 최근 3년간(2013~2015) 사용한 평균 농약사용량을 향후 3(2017~2019) 동안 20%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자발적 환경협약은 환경을 헤친다는 골프장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완화하기 위한 것으로 20153월 도내 22개 골프장이 처음 참가했다. 이번 협약으로 자발적 환경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은 모두 78개로 늘어났다. 이는 도 전체 골프장 150개 가운데 52%에 해당하는 수치다.

현행 제도는 농촌진흥청이 사용을 금지한 맹독, 고독성 농약을 제외하면 어떤 농약이라도 양과 회수에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다. 도는 자발적 환경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의 경우 농약사용을 자제해 환경보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팔당상수원 보호구역에 위치하는 광주지역 골프장 8개가 모두 환경협약에 참가해 팔당상수원 수질보전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골프장은 연차별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농약 사용을 자제하는 한편, 미생물제제 사용을 확대하는 등 친환경 방법으로 골프장 관리를 하게 된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는 골프장 코스관리자들에게 농약사용량 저감 방안과 미생물제제 사용방법 등을 교육하고 병해충 발생 시 현장 지도를 맡는다.

한편, 도는 이날 기존 자발적 환경협약 참여 골프장 가운데 프리스틴밸리GC, 포천푸른솔GC, 파주CC를 우수 실천 골프장으로 선정하고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 , 환경협약에 참여한 모든 골프장에 인증현판을 수여하기로 했다.

경기도내 골프장 수는 2012137개소에서 2013143개소, 2014년에는 147개소, 2015150개로 매년 증가했다. 농약 사용량(/ha)2012 21.2/ha에서 201321.9/ha로 증가하다가, 자발적 환경협약을 시행한 2015년에는 18.8/ha로 감소했었다.

이재율 행정1부지사는 도내 골프장 절반 이상이 자발적 환경협약에 참여했다는 것은 환경보호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골프장이 농약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국민적 오해를 해소하고, 증가추세에 있는 골프장의 농약사용량을 줄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