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민 75%, 일하는 청년 연금 사업추진 찬성

○ 도민 4명 중 3명 ‘일하는 청년 연금’ 사업에 찬성(75%)
- 20대는 88%, 30대는 82%
- 학생층에서는 93%가 찬성
○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사업은 69%, ‘복지포인트’ 사업은 66%가 찬성

문의(담당부서) : 홍보미디어담당관 연락처 : 031-8008-3087  |  2017.09.11 오후 4:56:31

경기도가 정책 추진을 앞두고 일하는 청년 연금에 대한 도민의견을 조사한 결과 도민 75%가 이 사업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9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 4명 중 3(75%)이 경기도의 일하는 청년 연금사업 계획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반대한다는 21%로 조사됐다.

특히 사업 수혜가능 연령층인 20(88%)30(82%) 모두 8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0대 이상의 찬성률도 64%로 높았는데, 18~34세 청년자녀가 있는 부모세대 찬성여론이 72%로 높은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직업별 구분에서는 학생층이 93%의 찬성율을 보였다.

일하는 청년 연금은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월급여 250만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가 매월 10~30만원씩 연금통장에 저축하면, 경기도 예산 및 퇴직연금을 추가로 지원하여 10년 후 최대 1억원의 자산 형성을 도와주는 사업이다.

경기도 소재 중소 제조업체 재직자 중 월급여가 200만원 이하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도가 월 30만원 정도 임금을 2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통장사업에 대해서는 도민의 69%가 찬성했다. 반대 입장은 28%였다.

또한 도 소재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월급여 250만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에게, 도가 연간 120만원 수준의 복리후생을 1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사업에 대해서도 66%가 찬성했다. 참고로 복리후생은 온라인 포인트 형식으로 건강관리, 문화생활, 자기계발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번 조사는 99일 일반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