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구리~포천 고속도로 교통체증 문제, 종합적 관점의 대책 필요해”

○ 경기도, 13일 오후 3시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회의 개최
- 경기도, 구리시, 남양주시, 포천시, 경기도시 관계자 20여명 참석
○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이후 발생하는 교통체증 관련 개선방안 모색

문의(담당부서) : 기획예산담당관 연락처 : 031-8030-2112  |  2017.09.13 오후 4:40:01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오후 3시 경기도청 북부청사 집무실에서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회의’를 주재하고, 도민들에 대한 정책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종합적 차원에서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번 현안회의는 지난 6월 30일 개통한 ‘구리~포천 고속도로’와 관련, 현재 고속도로 진·출입 교차로에서 발생하고 있는 상습 교통정체 등 문제점을 진단하고, 향후 개선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김동근 부지사를 비롯해, 경기도, 구리시, 남양주시, 포천시, 경기도시공사 등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지나는 지자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논의를 나눴다.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후 신북IC, 남구리IC 등 교차로에서 서울 진출입 차량이 고속도로로 집중되면서 상습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더군다나 다산신도시가 완공되면 이 일대에 급속한 인구유입이 예상됨에 따라 교통량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구리시에서는 남구리IC~아천IC 접속차로 1차선 증설, 구리시 구간 신호등 제거, 강벽북로 광역교통 분석 및 개선대책 수립 등을 장·단기 대책으로 제시했다.


남양주시는 강변북로를 광역도로로 지정해 도로 확장을 조속히 추진하는 방안과 다산신도시와 하남신도시를 연결하는 한강교량 신설을 국토교통부 ‘수도권 동북부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포천시는 지난 8월 말 진출입로 주변 교통정체 해소대책 수립을 요청해 달라는 의견을 서울북부고속도로에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향후 고속도로 교통체증 실태조사 연구 용역 시 포천시 구간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시공사에서는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수석사거리~토평IC 구간에 대한 도로확장공사를 향후 개선방안으로 제시했으며, 또한 강변북로의 경우 여러 지자체가 연계돼 있는 점을 감안해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개선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동근 부지사는 이날 의견을 청취한 후 단편적인 계획만으로는 도민들에 대한 정책 공감대를 높일 수 없다면서, 도 건설국 측에 각 주체별로 분산돼 있는 대책들을 수렴·검토 해 경기도 차원에서의 종합적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김동근 부지사는 “어느 것이 시급하고 먼저 시행돼야 하는지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 이를 위해 각 주체별로 대책 수립을 위한 근거 데이터를 마련해 달라”며, “향후에는 이렇게 마련된 종합대책을 토대로 중앙정부, 서울시 등 관련 기관과의 협의를 확대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