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우리동네 실개천 살려볼까? … 18일까지 오염지류 개선사업 신청받아

○ 도 수자원본부 한강유역환경청과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 설명회 개최
○ 올해 예산 771억원. 사업지구 선정 시 국비 우선 지원받을 수 있어
- 2013년부터 10개 시군 40개 사업에 3,800억원 지원
○ 18일까지 희망 시군, 경기도 수질정책과로 신청해야

문의(담당부서) : 수질정책과 연락처 : 031-8008-6933  |  2018.01.12 오전 5:32:00

경기도가 18일까지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오염 하천 지류 수질 개선사업 참가신청을 받는다.

경기도는 지난 11일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제7차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 선정을 위한 설명회를 열고 시군의 참가를 당부했다.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은 대형 하천에 비해 관심이 적은 하천지류의 수질개선을 위한 것으로 지원대상은 좋은 물기준에 미달하는 유역면적 75이내의 중소규모지류다.

최근 3년간 연평균 BOD3/L 초과정도, 인구밀집지역 내 위치 또는 인접성, 지역주민의 개선요구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개선계획 수립 여부, 소요 사업비의 타당성 등을 고려해 선정하며, 사업비를 정부로부터 우선 지원받을 수 있다.

환경부는 2013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올해까지 용인시 송전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등 10개 시·40개 사업을 선정, 국비 3,80833백만원을 지원한다.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사업의 올해 예산은 771억원이다.

조준식 경기도수자원본부 수질정책과장은 지류는 도민의 일상과 관련된 하천인데도 지류, 지천에 대한 수질오염 개선 작업은 부족하다면서 국비를 많이 확보해 도내 오염지류의 수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시군 담당부서의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수질개선이 필요한 시군은 18일까지 신청서를 작성해 경기도 수질정책과로 제출하면 된다. 문의전화 031-8008-6933.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