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도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9월부터 본격 추진

○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본격 착수
- ‘17년 선정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6개소 활성화계획 승인, 9월부터 부지매입, 설계, 공사착공 등 사업 본격 착수
○ 2022년까지 2,177억원 연차별 집행, 2018년 240억원 투입

문의(담당부서) : 도시재생과 연락처 : 031-8008-5575  |  2018.08.05 오전 5:40:00

경기도내 8개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대상지 가운데 6개소에서 이르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작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달 31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열고 이들 6개소를 포함한 51개 사업에 대한 국가지원을 결정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현 정부 국정과제로 쇠퇴한 도시를 재활성화시켜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으로 재정 2조원, 공기업투자 3조원, 기금 5조원 등 매년 10조원씩 5년간 50조원을 투입하여 전국 500개 쇠퇴지역을 대상으로 추진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고양(원당), 고양(화전), 안양(명학), 안양(박달), 남양주(금곡), 광명(광명5), 시흥(정왕), 수원(매산) 8개소가 지난해 12월 시범사업지로 지정됐다. 이번 국가지원이 결정된 6개소는 고양(원당), 고양(화전), 안양(명학), 안양(박달), 남양주(금곡), 광명(광명5) 등이다.

국비지원 내용 등이 포함된 활성화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이들 6개소에는 2022년까지 국비 910억원, 도비 182억원, 시비 493억원, 공공기관 사업비 592억원 등 총 2,177억원이 단계별로 지원된다. 도는 경기도의회로부터 추가경정예산을 승인받은 후 9월부터 도비 29억원을 포함한 240억원을 우선 투입해 사업이 시작될 계획이다.

6개 지역에서는 소규모주택정비.노후주거지정비.공동이용시설 조성 등을 추진하는 우리동네살리기’(고양 원당, 안양 박달) 골목길정비 등 주거지역 전반을 개선하는 주거지지원형’(안양 명학, 광명 광명5), 주거지역과 골목상권이 혼재된 지역에 주민공동체 회복과 상권을 활성화하는 일반근린형’(고양 화전), 중심상권 회복과 문화.예술.역사자산을 연계하여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중심시가지형’(남양주 금곡) 등의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재개발 해제지역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안양 박달지역은 인구 유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창업지원주택과 공공임대상가 등을 계획에 포함했다. 광명5 지역은 주민 참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복합커뮤니티존을 마련하고, 원주민 이주.순환주택과 창업지원센터 등 원주민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내용이다.

이밖에 남양주 금곡은 역사문화거리 조성, 스마트 시티형 도시재생, 경춘선 폐역사와 철로 등 방치된 시설과 세계문화유산 홍유릉 등 지역 역사자원과 연계해 지역상권을 활성화 하는 내용을 뉴딜사업에 담았다.

한편, 국토부 실현가능성 평가를 이행하지 못해 국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수원 매산과 시흥 정왕은 10월까지 활성화계획을 보완해 연말까지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7월 인구 50만명 이상 대도시에 도시재생계획승인 권한을 위임하고, 재정여건이 열악한 시군을 대상으로 도시재생계획수립 용역비 28억원을 지원하는 등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행정,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이종구 경기도 도시재생과장은 “31개 시,군 모든 지역에서 도시재생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자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