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이벤트바로가기

제3판교테크노밸리 부지, 성남 금토동 일원 58만㎡ 확정

○ 국토부, 제3판교테크노밸리(성남 금토지구) 지구지정 승인
- 성남 금토동 일원 58만㎡(18만평) 규모로 2023년까지 조성
- 판교 근로자를 위한 주거공간 공급, 미래 금융산업 및 ICT 첨단산업 유치
○ 제3판교TV 조성되면 판교일대에 167만㎡ 규모의 첨단산업클러스터 조성

문의(담당부서) : 도시정책과 연락처 : 031-8008-3411  |  2018.08.07 오전 5:40:00

성남시 금토동 일원 583,581가 제3판교테크노밸리 조성지로 확정됐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이날 지난해 11월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제출한 성남 금토(가칭, 3판교) 공공주택지구지정 신청서를 승인, 고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해 11월 제3판교테크노밸리 조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고시는 첫 번째 행정 절차에 해당하는 것으로 사업부지 규모가 공식 확정됐다는 의미라고 도는 설명했다.

3판교테크노밸리 사업은 이번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시작으로 2019년 지구계획 승인 및 토지보상 2020년 착공 2023년 사업 준공 등의 절차를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확정된 제3판교테크노밸리 부지는 제2판교테크노밸리와 인접한 성남시 금토동 일원에 위치한다. 경부고속도로를 사이에 두고 두 개 구역으로 나뉘며 1구역이 67,910, 2구역이 515,671.

도는 판교테크노밸리의 주차난과 대중교통 불편, 주거시설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판교를 삶터(주거)와 일터(일자리)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삶터에는 젊은 층과 무주택자 등을 위한 맞춤형 주택 약 3,400호를 공급할 계획이며, 일터는 핀테크, 블록체인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금융산업이 들어설 혁신클러스터와 ICT 첨단산업이 입주할 융복합클러스터, 문화·근린생활시설의 근린클러스터 등 3개 구역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 성남시, LH,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공동사업시행 기본협약을 맺고 나머지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05년부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일대 661,000부지에 판교테크노밸리를 조성하여 국내 최고의 첨단단지로 육성한 경험이 있다. 2판교테크노밸리는 성남시 수정구 시흥동·금토동 일대 43402부지에 2019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3판교테크노밸리가 완료되는 2023년이면 판교 일대가 167규모 부지에 2,500여개의 첨단기업이 입주하는 세계적인 첨단산업클러스터가 될 것이라며 판교테크노밸리가 국내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