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사진)농기원 개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 체험학습용으로 인기

○ 경기도농업기술원 개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 체험학습용으로 보급
- 압축 배양토(토비) 물만 부으면 4배 팽창, 기능성 양분 들어있어 생육관리도 수월
- 물 공급 위한 심지 삽입 장치로 페트병 재활용한 화분도 손쉽게 만들 수 있어

문의(담당부서) : 원예연구과 연락처 : 031-229-5802  |  2019.04.16 오전 5:40:00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 토비가 봄을 맞아 아이들의 체험학습용으로 활용되는 등 쓰임 폭이 넓어지고 있다.

16일 도에 따르면 하남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는 도 농기원이 지난해 개발한 식물 재배용 압축 배양토를 활용, 영유아를 대상으로 상추와 부추 재배 체험행사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18일까지 진행 중이다.

행사는 아이들이 직접 채소를 심고 가꾸면서 채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도 농기원이 개발한 압축 배양토 토비는 식물 재배를 위한 화분을 준비할 때 압축 배양토를 넣고 50~60초 동안 물만 부어주면 배양토가 팽창해 간편하게 식물을 심을 수 있는 화분이 완성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압축 배양토와 함께 수분 공급을 위한 심지 삽입장치가 활용되고 있는데, 이를 이용하면 수분 공급 심지를 아주 쉽게 화분에 삽입할 수 있어 화분에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된다.

또 배양토 내에는 4~5개월 이상 양분을 공급해주는 기능성 양분도 함께 들어 있어 장기간 식물의 영양 관리가 아주 수월하다.

조창휘 경기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장은 압축 배양토는 기존 체험을 위한 준비와 식물 관리의 문제점을 대폭 해결해 체험 대상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이번 행사처럼 공익적인 행사에 많이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