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교통공사 설립 첫 단추 끼웠다‥도, 행안부와 사전협의 완료

○ 경기도, 행정안전부와 ‘(가칭)경기교통설립 관련 사전 협의 완료
○ 6월중 전문기관 ‘지방공기업평가원’ 통해 타당성 검토 용역 추진
- 공청회, 조례 제정 등 내년 상반기 중 출범 위한 법적·행정 절차 이행에 박차

문의(담당부서) : 교통정책과 연락처 : 031-8030-3903  |  2019.06.07 오전 5:30:00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교통분야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가칭)경기교통공사 설립이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531일 행정안전부와 ‘(가칭)경기교통공사 설립에 대한 사전협의를 완료함에 따라, 내년 상반기 설립을 목표로 법적·행정 절차이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행안부와의 사전협의는 지방자치단체가 공기업을 설립하기 위해 필요한 법적 절차로, 해당 지자체는 행안부 검토의견을 반영해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설립타당성 검토용역을 의뢰해야 한다.

행안부는 광범위한 교통망을 가진 경기지역 특성상 이를 총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관설립의 필요성에 동의하며, 사업의 신속 추진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경기도가 버스 운전자 수급이나 운행감축 등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경기교통공사 설립의 당위성에 적극 공감을 표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사업 적정성 및 인력, 조직 등에 대한 분석이 더 필요하다는 행안부 의견을 바탕으로, 이달 중 행안부장관 지정·고시 기관인 지방공기업평가원을 통해 경기교통공사 설립 타당성 연구 용역을 의뢰·추진키로 했다.

연구 용역은 4~6개월 정도 실시될 예정이다. 도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청회와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경기교통공사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가칭)경기교통공사는 도내 31개 시군의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관리하는 교통정책 전담기관으로, 민선7기 경기도가 도민들에게 보다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

도내 31개 시군의 버스·철도 등 교통수단 통합관리, 노선입찰제 방식의 버스 준공영제 운영·관리, 광역교통시설 확충, 신교통수단(DRT) 운영 등을 주요 기능으로 수행하게 된다.

운영형태는 우선 버스 중심의 교통공사로 먼저 출범하고, 향후 광역철도와 시·군 도시 철도의 전문적 운영까지 그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교통공사는 민선7대중교통이 자가용보다 더 편한 경기실현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날로 늘어나는 광역교통행정 수요에 맞춰 다양한 교통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기 설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