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등 북부 주요 간선도로망, 30일 일부 개통

○ 6월 30일 국지도56호선 파주 광탄교차로~연풍교차로 4.6km,
지방도364호선 포천 선단교차로~가산2교차로 2.8km 개통
○ 지방도371호선 양주시계~파주 감악교차로 4.1km 구간도 9월말 개통 예정

문의(담당부서) : 북부도로과 연락처 : 031-8008-8314  |  2017.06.21 오전 11:25:48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등 북부지역 주요 간선도로망이 이달 말 부분 개통된다.  


경기도 건설본부는 국지도 56호선 파주시 광탄교차로~연풍교차로 4.6km 구간과 지방도364호선 포천 선단교차로~가산2교차로 2.8km를 오는 30일 우선 개통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국지도56호선’은 파주시 조리읍 등원리에서 법원읍 대능리를 잇는 총연장 13.7km 길이의 왕복 4차선 도로로, 2007년 11월 착공해 2014년 11월 등원교차로~오산1교차로 3km를, 이어서 2015년 12월 오산1교차로~광탄교차로 1.3km 구간을 개통한 바 있다.


도는 이번 도로 개통으로 그간 신산리에서 연풍리까지 20여분 이상 소요되던 것이 5분 내외로 단축되고, 광탄시내 교통혼잡 역시 상당부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방도364호선’은 동두천시 광암동에서 포천시 가산면 마산리까지 연결되는 총연장 11.3km 왕복 4차선 도로로, 경기도가 북부지역 도로 인프라 개선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중인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중 하나이다. 이 도로는 2018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 2009년 6월 착공했다.


도는 이번 일부 구간 개통으로 그간 상습 정체를 빚어왔던 43번 국도의 교통량을 분산시켜 교통혼잡도 개선에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30일 함께 개통되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와 연계돼 포천시내와 고속도로를 원활하게 연결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6월 전구간이 개통될 경우, 동두천과 포천을 오가는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됨으로써 지역개발 활성화는 물론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도 한층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북부 5대 핵심도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07년 착공한 ‘지방도 371호선(파주 설마~구읍)’ 14.3km 구간 역시 본격적인 개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우선 양주시계~감악교차로 4.1km 구간을 오는 9월말 우선개통하고 2018년 4월경 전체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굴곡진 선형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과 통행불편이 상당 부분 완화됨은 물론, 최근 감악산 출렁다리 설치로 등산객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예정이다.


이계삼 경기도 건설본부장은 “경기북부의 열악한 도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과 예산을 투입한 것이 하나씩 결실을 맺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진행 중인 도로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여 도민들의 교통복지가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