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대선·재보선 대비 공직자 특별감찰, 51일 간 실시

○ 총7개반 35명 투입, 정치중립 위반행위 및 공직기강 해이 등 특별감찰
○ 청탁금지법, 공무원행동강령 방문교육 통해 비위 예방활동 병행 실시
○ 선거법령 관련 신속․정확 질의 회신을 위한 도 선관위 협업체계 구축

문의(담당부서) : 조사담당관 연락처 : 031-8008-2965  |  2017.03.19 오전 10:00:00

경기도는 제 19대 대통령선거(5월9일)와 재·보궐선거(4월12일)에 대비해 오는 20일부터 5월 9일까지 51일 간 공직자 특별감찰을 실시한다.

도는 이번 특별감찰에 총 7개 반 35명을 투입해 도 공무원과 도 산하 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공직자의 정치중립 위반행위에 대해 중점 감찰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아울러 유사 시 대응요령 등 비상 대응체계와 자료보안, 시설보안 등 안전관리에 대한 점검도 진행한다.

이번 특별감찰은 비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방문교육과 집중감찰을 병행해 진행된다.

먼저 3월 20일부터 31일까지 예방교육 기간에는 기관 방문을 통해 청탁금지법과 행동강령 등을 교육하고 도의 익명 신고시스템인 ‘헬프라인’에 대해 홍보한다.

또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는 선거개입, 비위발생 예상지에 대해 집중적인 감찰을 추진한다.

주요 감찰 내용은 ▲공직자 정치중립 위반행위 ▲비상대비태세 유지 현황 ▲공직기강 해이 등 민원불편 유발 행위 등이다.

도는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정확한 선거법령을 질의·회신하고 업무처리 과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백맹기 경기도 감사관은 “과거에 진행된 적발 위주의 감찰을 탈피해 각 기관을 적극 방문해 청탁금지법, 공직자 행동강령 등의 주요 위반 사례를 알리고 비위에 대한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