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순직소방관 후원자 민영우 씨. 3년째 경기도에 1억원 쾌척

○ 민영우 독지가 순직소방공무원 유자녀 후원금 1억 원 경기도에 전달
○ 2015년부터 매년 1억 원씩. 총 3억 원, 순직공무원 자녀 장학금 후원
- 올해 27명 대상. 3년 동안 78명 후원 받아

문의(담당부서) : 소방행정과 연락처 : 031-230-2843  |  2017.04.19 오전 5:32:00

성남시 분당구에 거주하고 있는 민영우(73. ) 씨가 순직·공상 소방공무원 자녀 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으로 1억 원을 경기도에 쾌척했다.

경기도는 19일 오전 930분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강태석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장, 순직소방공무원 유자녀 대표학생과 보호자 등 7명이 참석한 가운데 후원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도는 민영우 씨의 후원금을 올해 순직 소방공무원 유자녀 27명에게 1인당 2~5백만 원까지 전달할 계획이다.

민 씨는 2015년부터 3년째 1억 원씩 총 3억 원을 순직·공상 소방공무원 자녀들을 위해 경기도에 기부한 독지가다.

민 씨의 이번 후원으로 올해까지 장학금을 받은 소방공무원 자녀는 201511월 심해 잠수훈련 중 순직한 고영호 소방위 장남을 비롯해 모두 78명에 이르게 됐다.

여주시가 고향인 민 씨는 서울서 36년 간의 직장 생활을 마친 평범한 샐러리맨 출신으로 칠순이 되던 2015년 방송을 통해 접한 소방공무원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은 감명을 받아 후원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 씨는 2015년 자필 편지를 통해 "재난사고 현장에서 불의로 순직한 분들에 대한 기사를 볼 때 마다 슬픔에 젖어 있는 그 배우자와 어린 자녀들의 모습을 보며, 마음에 애련함과 안타까운 마음을 느껴왔다""부족한 환경아래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주야로 지키시는 소방공무원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후원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