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일자리재단,‘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변화’컨퍼런스 개최

○ 20일 4차 산업혁명과 산업, 일자리, 교육 변화와 대응방안 등 논의
- 관련 전문가, 학계 관계자, 도민 등 500여 명 참석
- 오는 10월 2차 컨퍼런스 개최 예정

문의(담당부서) : 경기도일자리재단 연락처 : 031-270-9655  |  2017.04.20 오후 5:00:00

경기도일자리재단이 20일 성남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의 변화-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이란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경기도민, 학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의 ‘4차 산업혁명미래인재를 주제로 한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전문가 5인의 주제발표와 종합주제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 시작에 앞서,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컨퍼런스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기대와 대응 방안을 토론함으로써 새로운 일자리 정책 발굴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경기도일자리 재단은 앞으로도 이러한 정책발굴 노력에도 최대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화 이사장은 기조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은 현실과 가상이 인간을 중심으로 융합하는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정의했다.

이어 “3차 산업혁명 당시에도 일자리에 대한 논쟁은 있었다. 일자리는 사회의 패러다임에 따라 없어지고 새로 생기는 자연의 법칙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발표자인 김은경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제조업 혁신을 강조하며 지역형 제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기술개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은경 선임연구위원은 우리나라는 높은 IT수준에 비해 규제 등으로 제조업 혁신이 아직 본격화 되지 못하고 있다지속적인 지역경제 성장을 위해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의 창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 번째 발표자인 이승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연구위원은 변화된 일자리 환경 속에서도 인간의 역량을 발휘해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람직한 미래의 모습은 기계의 능력에 인간 고유의 능력이 조합되어 혁신의 총량이 증가한 사회라며 높은 생산성과 인간의 노동 비중 감소로 여유있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종합주제토론은 강순희 경기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전문가 5인이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산업, 일자리, 교육 변화와 미래 대응 방안 탐색이란 주제로 진행됐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오는 10월 새로운 일자리 정책 대안을 모색하고자 2차 컨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