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올해 1/4분기 경기북부 화재, 부주의·전기적 요인이 73.9%

○ 2017년도 1/4분기 경기북부 화재발생현황 분석 결과, 부주의·전기요인이 73.9%
○ 도 북부소방재난본부·한국전기안전공사 북부본부, 합동 세미나 개최
○ 안전정책과 기술정보 공유 등 협업을 통해 화재피해 최소화에 노력키로

문의(담당부서) : 대응구조과 연락처 : 031-849-4041  |  2017.04.20 오전 10:41:41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경기북부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 중 ‘인적 부주의’와 ‘전기적 요인’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9일 한국전기안전공사 북부본부 강당에서 열린 ‘전기화재 예방 및 피해 저감을 위한 합동 세미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도 1/4분기 경기북부 화재발생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세미나는 ‘경기북부 1/4분기 화재발생 현황’을 바탕으로 전기화재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예방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1/4분기(1~3월) 경기북부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는 총 993건으로, ‘부주의’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689건으로 총 73.9%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인적 부주의(담뱃불 등)가 496건(53.2%)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이 193건(20.7%)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외에도 기계적 요인 114건(12.2%), 방화 15건(1.6%) 등이 주요한 원인이었으며 원인 미상 화재는 86건(9.2%)으로 집계됐다.


화재가 발생한 장소의 경우, 비주거 시설이 381건으로 40.8%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주거 194건(20.8%), 기타장소 175건(18.8%), 임야 116건(12.4%), 차량 67건(7.2%) 순이었다.


특히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비주거 시설’의 경우 산업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가 187건으로 절반(전체 화재의 20%)가량인 것으로 나타나 산업 현장에 대한 화재예방 노력이 강화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인적 부주의’가 가장 큰 화재요인으로 나타난 것에 대해 기초소방시설 보급 운동 및 화기취급요령 홍보 활동을 전개해 대국민 안전의식을 고취해 나고,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에 대해서는 전기안전공사 등 관련 기관에 전기 화재 저감을 위한 점검을 확대·강화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경기북부지역 소방관서 화재조사관, 전기안전공사 임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한국전기안전공사 배병일 점검부장의 ‘전기적 화재 요인분석’을 주제로 한 연구발표와 함께 ‘전기화재 원인분석 사례 및 예방요령’ 등에 대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이날 도 북부소방재난본부와 한국전기안전공사 북부본부 측은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발생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향후 안전정책과 기술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속적 협업을 통해 화재피해 최소화에 공동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봉영 도 북부소방재난본부 대응구조과장은 “앞으로 한국전기안전공사는 물론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화재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며, “전기화재 예방과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1/4분기 경기북부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 993건은 전년 동기 1,062건 대비 12.1% 가량 감소한 수치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