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전체메뉴

뉴스

인기뉴스 TOP15

경기도 대표단, 몽골서 한국어 한류외교 앞장선다

○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 5.20~22일까지 몽골 울란바토르 방문
- 울란바토르시 바트볼드 시장과 교육, 보건의료 등 교류협력 강화 방안 논의
- 스마트교실 한국어 교재 기증식 참석, 스마트교실 관리․운영자 격려

문의(담당부서) : 외교정책과 연락처 : 031-8008-5287  |  2017.05.18 오후 3:13:52

경기도가 몽골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및 한국어 한류외교 강화에 나선다.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오는 5월 20일부터 22일까지 경기도-몽골 간 교류협력 확대를 도모하고, 몽골 한국어 스마트교실 사업을 통한 한류 외교 활성화를 목적으로 몽골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한다.


김동근 부지사는 방문 기간 울란바토르 시청에서 송도이 바트볼드 울란바토르시장을 만나 교육, 보건의료, 공무원 인적교류를 포함한 다양한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김 부지사는 울란바토르시 칭겔테구에 위치한 ‘23번학교’를 찾아 스마트교실 지원사업의 관리·운영 상황을 점검해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학생들과 교사진들을 격려할 방침이다.


몽골 한국어 스마트교실 사업은 경기도가 2014년 12월부터 지원한 ‘국제개발협력사업(ODA)’으로, 현재 몽골 현지에서 ‘한국어 한류’에 일등 공신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몽골 한국어교사협회에 따르면 2014년 몽골 내 점차 감소 추세였던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경기도의 한국어 스마트교실사업 추진 이후 크게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몽골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몽골 학생 수는 2016년 말 기준으로 15년 대비 78%가 증가 된 4천여 명을 넘어섰으며, 이 중 75%인 3,073명이 경기도에서 지원한 스마트교실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김 부지사는 울란바토르시 교육국에서 열리는 ‘스마트교실 한국어 교재 기증식’에도 참석해 초·중·등생용 한국어 표준 교재 9천부를 몽골 내 스마트교실 설치 학교 20여 곳에 기증하는 시간을 갖는다.


‘스마트교실 한국어 교재’는 몽골 현지 문화에 맞는 교재개발 필요성에 따라 지난 2016년부터 몽골 한국어교사협회와 교수진, 한국의 교수진이 힘을 모아 제작했다. 특히, 몽골 초·중등학생들을 위해 ‘통합 한국어 교재’를 발간·보급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김동근 부지사는 “몽골의 한국어 스마트교실 사업이 양국의 공감대를 형성해 내고 우호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기반 마련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