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승인. 지역 개발사업 동력 얻어

○ 도,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 (용인) 계획인구 128만7천명, 시가화용지 54.047㎢, 시가화예정용지 47.923㎢
- (평택) 계획인구 90만명, 시가화용지 103.594㎢, 시가화예정용지 36.588㎢
○ 도시 여건변화 등을 고려해 도시공간구조 및 생활권 개편
○ 지역 내 주요 개발사업 추진기반 마련

문의(담당부서) : 도시정책과 연락처 : 031-8008-3411  |  2018.11.08 오전 9:20:52

경기도가 용인시와 평택시에서 각각 신청한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8일 최종 승인함에 따라 지역 내 주요 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은 용인시와 평택시의 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것으로 공간계획뿐만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2035년 용인, 평택 도시기본계획 승인을 통해 용인시와 평택시는 각각 2035 목표 계획인구를 기존 2020년 도시기본계획 대비 용인시는 87천명이 증가한 1287천명으로 평택시는 4만명이 증가한 90만명으로 설정했다.

시가화용지(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는 용인시가 54.047, 평택시는 103.594으로 확정했으며 시가화예정용지(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공간) 용인시가 47.923, 평택시는 36.588로 확정했다.

도시의 여건변화 등을 고려해 도시공간구조와 생활권도 개편했다. 용인시는 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도심, 경제도심) 5지역중심(포곡모현, 남사이동, 양지, 백암, 원삼)으로 구축하고 생활권은 기존 5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기흥수지권역, 처인중심권역)으로 설정했다.

평택시는 도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문화도심, 물류관광도심), 3지구중심(진위, 청북, 팽성)으로 구축하고 생활권은 기존 3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동부생활권, 서부생활권)으로 설정했다.

주요 교통계획으로 용인시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2외곽순환고속도로와 GTX 광역철도, 인덕원~수원선 등의 철도계획을 반영했으며 평택시는 2서해안 고속도로와 평택~부발선 등의 철도계획을 반영했다.

2035년 도시기본계획에는 각 시의 주요개발 사업을 반영해 지역 현안사업들을 계획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용인시는 GTX 역세권 복합단지, 포곡모현 문화관광 복합밸리 등의 사업을 평택시는 고덕국제신도시, 평택항 배후도시,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 등을 반영했다.

도는 이번 2035년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용인시는 경제자족도시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를, 평택시는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과 함께 경기남부 광역거점도시로써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용인시와 평택시는 이번에 승인된 도시기본획을 시민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11월 중 각 시 공보 등에 게재하여 공람할 예정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