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도, 올해 다중이용업소가 포함된 복합건축물 등 7만6,167개 시설 대상 화재안전특별조사 실시

○ 도, 화재안전특별조사 2단계 추진계획 발표
- 159개반 559명 투입
- 건축, 소방, 전기, 가스시설, 안전관리이력 등 조사
- 불량정도에 따라 시정, 개선, 의법조치. 조사결과 대국민 공개 등 추진
○ 지난해 1차 조사 때는 4만3,340개동 점검 … 13만6,455건 적발 조치

문의(담당부서) : 재난예방과 연락처 : 031-230-2871  |  2019.01.10 오전 5:40:00

경기도가 오는 14일부터 연말까지 다중이용업소가 포함된 근생복합건축물과 노유자시설 등 화재취약시설 76,167개동을 대상으로 2단계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다.

화재안전특별조사는 지난해 1월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이후 실시된 국가 차원의 안전점검이다. 도는 지난해 79일부터 1231일까지 다중이용업소가 포함된 근생복합건축물, 요양병원, 노유자시설 등 43,340개동을 대상으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했다.

경기도는 올해 18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소방 161, 건축분야 57명 등 공무원 218명과 전기안전공사 11, 전문자격보유 보조인력 330명 등 559명의 인력을 159개반으로 나눠 특별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사내용은 건축.소방.전기.가스시설 등 물적요인 이용자 특성, 안전관리이력 등 인적요인 소방관서와의 거리, 관할 소방서 역량 등 환경적요인 등이다.

도는 불량정도에 따라 시정조치, 개선권고, 의법 조치하는 한편 위험성 평가와 소방활동을 담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조사결과를 공개해 도민이 각 건물의 안전도를 참고할 수 있도록 알릴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근생·복합건축물 43,340개동에 대한 1단계 화재안전특별조사 결과 14,473(33.4%)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량은 27,390(63.2%), ·폐업은 1,477(3.4%)이었다.

전체 불량건수는 136,455건으로 도는 이 가운데 피난계단 방화문 철거행위, 수신기 전원 차단행위, 판매시설에 무허가 위험물 저장취급 행위 등 중대위반 209건에 대해 입건 7, 과태료 180개소, 시정조치 등 행정명령 76개소, 건축법 위반내역 기관통보 20개소 등의 행정조치를 했다. 나머지 136,246건은 20~30일 정도의 시간을 부여하고 스스로 개선하도록 조치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