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북부어린이박물관 소유권 동두천→경기도로... 박물관 재정난 해소. 재도약 기대

○ 13일,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경기도 이관 업무협약 체결
- 경기도 소유 도로, 하천용지와 동두천시 어린이박물관 소유권 교환
○ 도, 어린이박물관 시설개선,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경기북부 문화격차 해소 노력
- 동두천시는 운영비 부담 해소와 지역개발 기틀 마련 기회 얻어
○ 이재명 지사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동두천시 배려차원서 인수, 전국 최고 수준의 어린이박물관 되도록 추가 투자해 희생에 보답할 것” 강조

문의(담당부서) : 문화정책과 연락처 : 031-8008-4698  |  2019.06.13 오후 1:38:58

개관 이후 계속된 적자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동두천시의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을 경기도가 인수, 직접 운영하게 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용덕 동두천시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성수 동두천시의회 의장과 함께 13일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경기도 이관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기도의회 김동철유광혁 도의원 등 약 30여명이 함께했다.

동두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동두천시 상봉암동 162번지 일원에 조성된 경기북부를 대표하는 문화시설 가운데 하나다. 2016년 국비(복권기금) 13억 원과 경기도 83억 원, 동두천시 96억 원 등 총 192억 원이 투입됐다.

경기도는 경기도의회 공유재산 심의 등의 관련 절차를 밟아 올해 말까지 이관을 완료하고, 전시실과 편의시설 개선, 콘텐츠와 프로그램 보완 등을 거쳐 20207월 재개관 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은 동두천시의 박물관 지원 건의를 도가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연간 16만 명이 찾는 지역 명소로 동두천시는 연평균 21억 원 규모의 운영비를 투입해 왔다. 그러나 연평균 수입이 4억 원대에 그치면서 시는 매년 17억 원 가량의 적자를 감당해야 했다.

이에 따라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지난해 12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 박물관 지원을 요청했다.

이후 도는 어린이박물관 매입, 단순 운영비 지원, 재산 교환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한 결과 도와 동두천시간 재산 교환을 선택했다. 도가 동두천시에 소유하고 있는 도로와 하천 용지 210필지 등 공유재산을 시에 넘기고, 시가 소유한 어린이박물관 소유권을 받을 예정이다. 2019년 개별공시지가에 따르면 도 소유 용지는 약 711,100만 원, 어린이박물관은 부지와 건물을 합쳐 715,4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협약에 따라 도는 어린이박물관 시설 개선과 함께 경기북부지역 어린이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동두천시는 운영비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도 시민을 위한 문화시설을 갖게 됐다. , 교환받은 토지를 활용해 지역 개발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재명 도지사는 국가 안보 때문에 희생해 온 동두천시에 과거의 희생에 대해서 보상할 수는 없겠지만, 더 이상 억울한 희생은 강요해서는 안 된다는 배려차원에서 인수를 결정했다면서 전국 최고 수준의 어린이박물관이 될 수 있도록 추가 투자도 하고 내용도 알차게 만들어서 동두천 시민들의 희생에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가족단위나 개별 관람이 늘어 밥도 먹고 근처의 문화관광 자원과 연결해서 다녀갈 수 있는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굴해주면 좋겠다는 제안도 덧붙였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시가 경기도에서 11번째로 시로 승격이 됐는데 38년 동안 단 하나의 경기도 시설이 없었다면서 이번 결정으로 내년부터 동두천시는 도 시설을 갖게 됐다. 의미 있는 날이다라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