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해명자료]연구용역은 공정한 행정절차. `전관예우` 특혜 없어

‘道 연구용역, 전직 도의원 ‘전관예우’ 논란’이란 제목 아래 30일 보도된 경인일보 기사가 사실과 달라 아래와 같이 해명합니다.

문의(담당부서) : 환경정책과 연락처 : 031-8008-4224  |  2017.03.30 오후 5:52:31

해명 내용

 

보도내용 : 수의계약을 통해 S사가 선정됐다.

나라장터 시스템을 통해 S사가 낙찰됨. 12개 업체가 응찰했으며 S사 외에 11개 업체는 낙찰하한선 미달로 탈락했음.

5천만 원 이하는 소액 수의계약 견적입찰로 나라장터의 전자입찰시스템에 의해 낙찰자가 결정되는 구조로 객관성을 확보하고 있음. (이번 연구용역의 용역비는 4490만 원 임)

 

2. 보도내용 : 연구성과 상당수가 이미 추진 중인 정책과 중복된다.

이번 연구용역의 목표는 신기술 연구용역이 아니라 현존하는 기술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저감에 있어 최적의 기술(적정기술)을 발굴하는 것임. 따라현재 추진 중인 정책이나, 과거 보고서와 내용이 겹친 부분이 있을 수 있음.

적정기술 제안은 미세먼지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수립된 것임.

4(보고회 3, 간담회 1) 실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