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투자유치 성과 보도에 대한 경기도 입장

‘투자유치 63억불 살펴보니 먹을 것 없는 경기도 잔칫상’ 이란 제목 아래 18일 보도된 경인일보 기사에 대해 아래와 같이 해명합니다.

문의(담당부서) : 투자진흥과 연락처 : 031-8008-2187  |  2017.07.18 오후 1:00:00

1. 민선6기 투자유치 실적 63달러로 민선578억 달러에 비해 성과가 떨어진다

 

민선6기 투자유치 실적은 3년 동안의 성과로 민선6기 마무리 시점에는 민선578억 달러를 상회할 것임.

 

2. 국내 기업의 예정된 투자가 대다수로 실제 외자유치 실적은 107천만달러 수준에 그치며 국내 합작기업의 투자자본이 상당수

 

경기도는 투자유치에 국내, 국외를 구분하지 않고 있음. 경기도에 들어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 도의 투자유치 목표임.

 

3. 수년 째 진척이 없는 경우도 속속 발견되고 있다.

 

민선6기 투자유치 43건 중 95%에 달하는 41건의 MOU가 현재 진행 중임

 

4. 일자리 창출도 답보상태. 투자유치를 통해 직접 고용된 일자리는 812

 

투자유치는 협약 후 생산시설 설치, 고용절차 등 실제 투자로 이어지기까지 상당기간이 소요됨. 현재 투자협의가 진행 중으로 고용인원은 계속 늘어날 것임. 도는 투자가 마무리 될 경우 총 31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음.

 

경기도는 투자협약이 실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남은 임기 동안 계속 노력하는 것은 물론 더 많은 투자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