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설명자료) 2층버스 관련 보도설명자료

문의(담당부서) : 굿모닝버스추진단 연락처 : 031-8030-3624  |  2017.10.13 오후 11:22:19

이층버스라는 제목으로 13일 서울신문에 게재된 길섶에서컬럼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설명 내용

컬럼내용 : 이제 이층버스가 정류장에 다가오면 줄은 두 개로 나뉜다. 이층버스 아닌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새로운 줄을 만드는 것이다. 물론 안전을 최우선으로 천천히 달리는 이층버스는 목적지에 도착할 때면 뒤차에 추월당하기도 한다.

2층 버스가 투입된 19개 노선에서 두 줄 서기는 파주 교하~서울역(G7111) 노선의 특정 정류장에서 일시적으로 발생하고 있음.

해당노선의 경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2층 버스는 종착역까지 일반버스보다 6~8분 정도 늦게 도착해 이를 이유로 골라 타는 경우가 있음. 그러나 이는 승객의 선택 사안으로 일시적 현상임.

컬럼내용 : 좌석을 늘리는 데만 초점을 맞추어 비좁은 출퇴근용 이층버스에서는 사람 대접을 제대로 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초기 볼보사에서 도입된 2층버스는 좌석이 좁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최근 도입되는 MAN2층 버스는 좌석 문제가 개선됐음. 계속 개선 중임.

 

좌석간격 비교 : 기존 볼보(65.9~66.1cm), MAN(68cm)

10월말 도입 차량(볼보.MAN 공통. 70.6~70.8cm)으로 개선 예정(7068석 감소)

향후 계획

경기도가 올해 32층 버스 이용자 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2층 버스 만족도는 77.7%. 79%가 출퇴근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며, 87%는 타지역 노선확대가 필요하다고 응답

도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도는 2018년 초까지 총 14개 시군에서 143대의 2층 버스를 운행한다는 당초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임

아울러 도는 경기도는 2층 버스에 대한 이용객들의 불편사항에 대해 귀를 기울이고 있으며,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임.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