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도·하나은행, 메르스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750억 지원

하나은행 50억원 특별출연, 15배 규모 750억 원 특례보증 지원
道경영안정자금 841억원과 별도, 지원규모 2배 가까이 늘게 돼

김진경 jinkyoungkim@kg21.net  |  2015.06.23 16:11

23일 오후 3시 경기도 북부청사 제1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3일 오후 3시 경기도 북부청사 제1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경기도청


경기도는 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메르스로 인한 경기침체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이번 자금은 지난 15일 도가 메르스 발생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지원하기로 한 경영안정자금 841억 원과는 별도 재원으로 이들에 대한 지원규모가 2배 가까이 늘게 됐다.

도는 23일 오후 3시 북부청사 제1회의실에서 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메르스 발병에 따른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한마음 특례보증 지원 업무협약(이하 메르스 한마음 특례보증)’에 서명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김희겸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정희석 하나은행 채널영업그룹장, 김병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인사말을 통해 김희겸 행정2부지사는 “메르스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중소기업은 물론 특히 소상공인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이번 자금지원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기침체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하나은행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50억 원을 특별출연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이 자금을 재원으로 활용해 경기도가 추천하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을 하게 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보증을 받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다시 하나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메르스 한마음 특례보증 지원 대상은 경기도내에 사업장이 소재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면 가능하고, 운전자금과 시설자금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규모는 특별출연금 50억 원의 15배인 750억 원이며, 중소기업은 8억 원 이내, 소상공인은 1억 원 이내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의 경영안정자금 규모가 중소기업당 5억 원 이내, 소상공인은 5천만 원 이내인 점을 감안하면 좀 더 많은 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는 셈이다.

보증료율은 최종 산정되는 보증료율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이 0.2%를 부담해 신청자 입장에서는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하나은행도 특례보증에 대한 금리우대를 약속하고 있어 이자 부담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한마음 특례보증을 지원받고자 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 각 지점(1577-5900)으로 문의하면 된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3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