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도내 메르스 환자 5일째 발생 없어

6월 24일 이후 도내 메르스 환자 신규 발생 0명
29일부터 도내 모든 학교·유치원 수업 정상화

김진경 jinkyoungkim@kg21.net  |  2015.06.29 16:01

29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9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경기도청


경기도는 지난 25일 이후 경기도민 가운데 메르스 추가 확진환자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29일 오후 2시 브리핑을 열고 “지난 6일 53번 환자 이후로 평택성모병원에서 감염된 환자는 더 이상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 “아울러 25일 이후로 도민 중에서 추가 환자는 발생되지 않았다. 아직 안심할 수 없지만 메르스 발생 추이가 낮아지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이어 경기도내 학교와 유치원도 29일부터 모두 정상수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주까지 경기도에서는 모두 1206개교가 휴업했다.

이 부지사는 또 지난 15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내 41개 메르스 경기도 외래거점병원의 외래진료 실태를 파악한 결과 모두 5893명에 대한 진료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중 1333건은 감염이 우려돼 메르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한양대 구리병원에서 확진된 170번 환자 1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이 부지사는 “경기도와 민간병원이 민관 치료네트워크를 맺은 것이 지난 9일이고, 병원별로 통계가 약간 다른 점을 고려하면 실제 진료환자수는 6200여 건을 넘길 것으로 본다”면서 “외래 거점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면서 메르스를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고,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동네병원의 진료거부 예방효과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170번 환자가 입원해 문제가 됐던 구리 카이저재활병원에서는 아직까지 메르스 양성반응을 보인 환자는 없다는 검사결과 보고도 발표됐다.

도는 21일 170번 환자의 접촉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구리 카이저재활병원 폐쇄 조치를 내렸으며 입원환자 116명을 경기도립 의료원 수원병원, 파주병원, 포천병원, 대전국군병원 등에 신속하게 격리해 추가 감염을 차단한 바 있다.

이 부지사는 “1차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2차 검사까지 거쳐야 감염 여부를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며 “2차 검사까지도 음성으로 나오면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포천병원과 파주병원은 일반 환자들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 민관합동 의료위원회’는 29일 오전 10시 30분 제6차 회의를 열고, 메르스 사태가 끝날 때까지 의심환자에 대한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오는 7월 1일 외래거점병원 점검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운영 중인 수원병원에서 그동안 치료 사례를 분석한 결과를 도내 41개 외래거점병원과 공유하고 향후 메르스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3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