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지역 전통음악 원형과 감각적인 창작음악을 동시에!

국립국악관현악단, 6월 2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서 ‘모던 국악 기행-경기편’ 개최

남경우 echo2008f@gg.go.kr  |  2017.05.19 11:42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6월 2일 저녁 8시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실내악 음악회 ‘모던 국악 기행-경기편’을 개최한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6월 2일 저녁 8시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실내악 음악회 ‘모던 국악 기행-경기편’을 개최한다. © 경기G뉴스


경기지역 전통음악 원형과 감각적인 창작음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무대가 펼쳐진다.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6월 2일 저녁 8시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실내악 음악회 ‘모던 국악 기행-경기편’을 개최한다.

‘모던 국악 기행’은 우리나라 지역별 음악여행이다. 지역별 음악 특색에 따라 다섯 개 권역(경기권, 남도권, 동부권, 서도·제주권, 영남권)으로 나눠 각 지역의 대표적인 전통음악과 지역별 음악 특성을 토대로 창작한 현대음악을 함께 소개한다.

첫 지역은 ‘경기권’이다. 예부터 경기지역 음악은 단아한 멋과 흥, 뛰어난 정제미가 돋보였다. ‘경기아리랑’과 ‘도라지’는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대표적인 경기민요이며, 경기민요 ‘창부타령’은 그 장단을 변용해 ‘부채춤’의 반주 음악으로도 사용된다.

이번 무대에서 국립국악관현악단은 경기지역 전통음악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곡으로 ‘경기 시나위’와 ‘경기 대풍류’를 선보인다. 감각적인 창작음악으로는 ‘신내림(실내악 버전)’과 ‘음악으로 그린 지도’를 연주한다.

‘경기 시나위’와 ‘경기 대풍류’는 변화하는 장단 속에서 점차 빠르게 전개되는 구성이 매력적이다. ‘시나위’는 굿 음악의 핵심 요소로, 판소리·산조·민요 등 민속음악 대부분이 이를 토대로 형성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중에서도 ‘경기 시나위’는 피리·대금·해금이 어우러져 주선율을 이끄는 자유롭고 즉흥적인 곡이다.

‘경기 대풍류’ 또한 경기지역의 오랜 민속음악으로 굿이나 탈춤, 무용 반주로 현재까지 널리 사용되고 있다. 경기지역 전통음악 최고의 명인, 김방현(대금)·이종대(피리)·홍옥미(해금)가 무대에 올라 국립국악관현악단 연주자들과 함께 깊이 있는 연주를 들려준다.

경기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새롭게 탄생한 창작음악 ‘신내림(실내악 버전)’과 ‘음악으로 그린 지도’는 현대적 감각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다.

‘신내림’은 굿과 신명에 관심을 뒀던 작곡가 박범훈의 대표작으로, ‘경기 대풍류’의 풍성한 느낌과 흥겨운 당악 장단이 두드러진 관현악곡이다. 실력파 중견작곡가 계성원이 이번 무대를 위해 10명이 연주하는 실내악곡으로 편곡했다.

현대적 감각이 탁월한 작곡가 최지혜에게 위촉해 초연하는 ‘음악으로 그린 지도’는 경기민요와 경기도당굿 장단을 차용한 창작곡이다. 경기 전통음악의 주요 특징 중 하나인 시김새(장식음)를 사용한 두 개 악장으로 구성된다.

두 곡의 창작곡은 전통음악의 옷에 다양한 색깔의 무늬를 입히는 작업으로 이번 공연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예매·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ntok.go.kr), 전화(02-2280-4114)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