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道, 퇴원 정신질환자 사회 적응 돕는다

14일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 지원 위한 T/F 대책회의 진행
무상임대 주택 제공 등 주거대책 마련, 유관기관 협조체계 구축

이미영 misaga@naver.com  |  2017.07.17 17:15

경기도는 지난 14일 도청 상황실에서 퇴원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을 지원하기 위한 T/F 대책회의를 열었다.
경기도는 지난 14일 도청 상황실에서 퇴원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을 지원하기 위한 T/F 대책회의를 열었다. © 경기도청


경기도가 도내 무상임대주택 등을 활용한 사회복귀시설 마련 등 중증정신질환자의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지난 14일 도청 상황실에서 퇴원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안착을 지원하기 위한 T/F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는 지난 6월 30일 중증정신질환자의 입원심사를 강화한 정신보건복지법에 따라 정신질환자의 대규모 퇴원을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재율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T/F는 퇴원 정신질환자를 위한 보건·복지 서비스 통합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달 2일 구성됐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경기도 대응계획 발표와 함께 관련기관 별 협조방안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경기도시공사는 경기도형 지역사회전환시설 설치·운영을 위한 주거시설 2개 동을, LH에서는 퇴원·퇴소자의 독립주거 지원을 위한 무상임대 주택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또 시·군 보건소(정신건강복지센터)와 복지담당자간 연계·협력체계 구축 방안과 응급입원 대상 정신질환자 발생 시 원활한 행정 처리를 위한 경찰청 협조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정신질환으로 입원했던 이들이 퇴원 후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주변 사람들의 편견과 차별”이라며 “정신질환자의 안정적인 치료와 건강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써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