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스토리뉴스] 휴식이 필요한 순간, 중흥사로 떠나보세요

<휴(休)! 북한산 템플스테이> 단체 취재를 돌아보며

경기도 청소년기자단 김솔지 기자 mibora9@naver.com  |  2018.08.09 01:43

가만히 앉아있어도 땀이 흐르는 여름날. 경기도 청소년기자단 20여 명이 아침 일찍 구파발역에 모였다. <휴(休)! 북한산 템플스테이>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템플스테이’란, ‘절(Temple)’과 ‘머물다(Stay)’가 합쳐진 말이다. 그러나 단어 뜻만으로 정의하기엔 무리가 있다. 단순히 절에 머무는 행위가 아니라, 산사에서 수행자의 일상을 체험하며 지친 삶에 쉼표를 찍는 여행. 그것이 바로 ‘템플스테이’다.
<휴(休)! 북한산 템플스테이>는 문화재청 생생 문화재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중흥사에서 진행되는 템플스테이다. 템플스테이 행사명의 ‘휴(休)!’는 열심히 일한 뒤 쉬는 시간을 말한다. 지금부터 이 쉬는 시간을 돌아보려한다.

| 북한산 국립공원은 처음이라

셔틀버스에서 내리자 중흥사 지도 법사 동명 스님과 해설사 세 분이 기자들을 맞이했다. 심폐소생술 교육과 준비운동을 하고 근처에 있는 북한동 역사관으로 들어갔다.
북한산에 간다면 북한동 역사관은 꼭 들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북한산과 북한산성의 역사, 북한동 이야기까지, 국립공원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내용을 충실히 담고 있다. 그래서 북한산 국립공원을 처음가본다고 해도 괜찮다. 북한동 역사관에서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산 국립공원에 있는 북한동 역사관 모습.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북한산 국립공원에 있는 북한동 역사관 모습. © 김솔지 기자


역사관에서 ‘나만의 손수건 만들기’ 체험도 했다. 갖가지 도장을 찍으며 국립공원 유명 인사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북한산에 있는 문과 식물들이 새겨진 도장으로 손수건을 물들였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북한산에 있는 문과 식물들이 새겨진 도장으로 손수건을 물들였다. © 김솔지 기자



| “나는 어떤 향기를 품고 있는가?”

국립공원 숲 해설가가 “이 나무는 ‘북한동 향나무’에요.”라고 말하자 기자들이 일제히 나무로 시선을 옮겼다. 나무의 푸르른 자태가 눈을 사로잡았다. 약 400년의 긴 시간에 걸쳐 곧게 자란 정향나무가 듬직하고 멋있었다. 숲 해설가는 기자들에게 “향나무는 온몸에서 향이 나잖아요. 그런 의미에서 미션을 내드릴게요. 산을 오르는 동안 나는 어떤 향기를 품고 있는지 생각해보세요.”라며 숲 해설을 시작했다.
북한산 국립공원은 다양한 식물이 숨 쉬는 터전이다. 희귀 멸종 위기종이 곳곳에 숨어 있다는 말이 그 청정함을 가늠하게 했다. 좁쌀나무, 때죽나무, 정향나무, 버드나무 등의 나무들과 극소수만이 자생하는 산 개나리도 만날 수 있었다. 숲 해설이 없었다면 이들을 못 본 채 지나쳤을 것이다. 산을 여유롭게 올랐기에 자연을 온전히 누릴 수 있었다.

북한산 국립공원에는 많은 식물이 자생하고 있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북한산 국립공원에는 많은 식물이 자생하고 있다. © 김솔지 기자


숲 체험을 마무리하며 숲 해설가의 첫 질문에 대한 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금 당신은 어떤 향을 품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누군가 ‘땀 냄새’라고 답했다. 숲 해설가는 그 말을 듣고는 “저도 땀 냄새가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해요. 열심히 움직여야만 누릴 수 있잖아요.”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듣고 나니 기자단의 땀방울이 더욱 아름답게 느껴졌다.

| 부처님 때부터 내려온 그릇, 발우

숲 해설을 들으며 북한산을 오르다보니 어느새 중흥사에 도착했다.
중흥사는 조선시대 때 북한산성의 중심 역할을 하는 사찰이었다. 1904년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와 홍수로 허물어졌다가 복구 작업으로 대웅전과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절에 있는 집채) 1동이 완공되었다.

북한산 중흥사 대웅전의 모습.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북한산 중흥사 대웅전의 모습. © 김솔지 기자


점심식사는 발우공양으로 진행했다. 발우공양은 스님들의 식사법으로, 한 사람 당 그릇 4개를 사용한다. 크기가 다른 그릇에 각각 청수, 밥, 국, 반찬을 담았다. 음식을 나눈 후 스님이 죽비를 3번 치면 식사를 시작한다.
말을 하지 않고 식사하는 게 익숙하지 않았지만, 오로지 음식 맛에 집중하는 즐거운 시간이었다.

발우공양으로 식사하는 기자단.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발우공양으로 식사하는 기자단. © 경기도 청소년기자단


발우공양이 끝난 뒤에는 직접 설거지를 해 그릇을 원래 있던 모습 그대로 돌려 놓는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발우공양이 끝난 뒤에는 직접 설거지를 해 그릇을 원래 있던 모습 그대로 돌려 놓는다. © 김솔지 기자


발우공양은 자연을 깨끗하게 지키는 식사법이다. 자신이 먹을 만큼만 음식을 덜고 모든 음식을 다 먹어야 하기 때문에 음식 찌꺼기가 남지 않는다.
또 건강한 식사법이기도 하다. 음식에 인공 조미료를 넣지 않고 제철 식자재만을 사용한다. 모두가 일상에서 발우공양 식사법을 지킨다면 몸도 건강해지고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 내 감정 헤아리기

김미정 심리상담사가 준비한 이야기 주제, ‘행복’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김미정 심리상담사가 준비한 이야기 주제, ‘행복’ © 김솔지 기자


식사가 끝난 뒤, 김미정 명상심리상담가와 ‘마음 나누기’ 시간을 가졌다. 이 시간의 주제는 ‘행복’이었다. ‘우리는 어떻게 행복해질 수 있을까?’에 대해 알아봤다.

김미정 명상심리상담가는 “감정이 일어났을 때 그 반응을 우리가 알아차리고, 그 감정을 그대로 수용하면 행복을 느낄 수 있어요. 그런데 감정을 억지로 밀어낸다면 오히려 기분이 나빠질 수 있지요.”

사람들은 대부분 늘 긍정만을 기쁨으로 여긴다. 슬픈 일도 긍정적으로 생각해보지만, 원래의 감정은 사라지지 않는다. 김미정 심리상담가의 말을 듣고 생각했다. 이 감정이 왜 일어났을지 나 자신에게 질문하겠다고 말이다.

기자들 모두가 무지개를 그리고, ‘내가 행복한 것들’ 7가지를 적었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기자들 모두가 무지개를 그리고, ‘내가 행복한 것들’ 7가지를 적었다. © 김솔지 기자


명상 시간에는 호흡 방법도 배울 수 있었다. 호흡은 나에게 친절함을 보내는 행위라고 한다. 휴식 호흡, 가슴 확장 호흡은 정말로 마음을 편안하게 했다.

| 근념 하셨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을 마치자 스님이 따뜻하게 말을 건넸다. “근념 하셨습니다.”
애쓰고 수고했다는 뜻이다. 활동을 마무리하며 좌복을 깔고 그 위에 누웠다. 가만히 누워있으니 행복한 감정이 몰려왔다.

경기도 청소년기자단이 중흥사 대웅전 앞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경기도 청소년기자단이 중흥사 대웅전 앞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 경기도 청소년기자단


<휴(休)! 북한산 템플스테이>는 진정한 휴식이었다. 한 학기를 보내며 지쳐있던 나, 그리고 기자단 모두에게 말이다. 북한산성과 중흥사에서 충전한 에너지 덕분에 다음 학기를 더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휴(休)! 북한산 템플스테이>는 8월 11일 토요일에 진행되지만, 현재는 예약이 끝나 참여가 불가능하다. 대신에 <북한산 숲 해설이 있는 템플스테이>처럼 프로그램 일정이 거의 비슷하고 연말까지 진행되는 것도 있으니, 자세한 정보는 템플스테이 홈페이지(https://www.templestay.com) 또는 북한산 중흥사 홈페이지(http://www.jhs.or.kr)에서 확인해보길 바란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1유형(출처표시)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