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포털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공식 출범!…“민심통로 역할 기대”

29일 위촉식 및 첫 회의 개최, 거버넌스전문가 등 총 28명 구성
정책수립 위한 의견수렴, 정책결정, 소통강화 등 자문역할 수행

이미영 misaga11@gg.go.kr  |  2019.01.29 15:21

경기도는 29일 오전 도청 신관4층 제1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화영 평화부지사,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출범식 및 위촉식’과 첫 회의를 열었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경기도는 29일 오전 도청 신관4층 제1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화영 평화부지사,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출범식 및 위촉식’과 첫 회의를 열었다. © 경기G뉴스 허선량


경기도민의 의견을 도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민선7기 핵심기조인 ‘민관 협치’를 실현하기 위한 자문기구 ‘민관협치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경기도는 29일 오전 도청 신관4층 제1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화영 평화부지사,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민관협치위원회 출범식 및 위촉식’과 첫 회의를 열었다.

‘민관협치위원회’는 거버넌스 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도민 등으로 구성된 자문기구로, ▲정책수립을 위한 의견수렴 ▲정책 결정 ▲시행 및 평가 ▲인식개선을 위한 소통강화 ▲제도개선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생태계 조성 등 자문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 총 28명이 위촉장을 받고 민관협치위원으로 위촉됐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헌법 1조에 따르면 국가의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고,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하지만 언제부턴가 권한을 행사하는 대리인들이 자신이 행사하는 권한과 예산을 마치 자신의 고유 권한으로 착각하기 시작했다”고 대의민주주의의 한계를 꼬집었다.

이어 “직접 민주주의적 요소를 최대한 확대 강화하는 것이야말로 촛불을 든 국민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대한민국의 미래인 만큼 경기도는 ‘촛불민심’이자 ‘민주주의의 기본 논리’를 최대한 반영해보고자 한다”며 이번 민관협치위원회 출범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 총 28명이 위촉장을 받고 민관협치위원으로 위촉됐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이날 위촉식에서는 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도 실국장 6명, 민간위원 20명 등 총 28명이 위촉장을 받고 민관협치위원으로 위촉됐다. © 경기G뉴스 허선량


이와 함께 민관협치위원회의 역할과 관련해 이 지사는 “경기도가 바라는 바는 도민들의 합리적 의사가 도정에 즉각 반영되는 것이고 합리적 의사에 반하는 정책 집행이나 결정을 최대한 신속하게 교정해 나가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선 시민의 눈을 가진 사람들이 도정에 직접 참여해야 한다. 경기도에 진정한 의미의 민관 협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민관협치위원회가 민심 반영의 유용한 통로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공동 부위원장인 이화영 부지사도 “민관협치위원회를 통해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 영역이 질적으로 전환이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실질적 논의와 함께 이 자리에서 나온 제안들을 도정에 반영, 연말쯤 도민들에게 좋을 결과를 보고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위촉식에 이어 진행된 첫 공식회의에서는 부위원장 선출(민간위원 중)과 분과위원회 구성 등에 관한 토의가 진행됐다. 부위원장에는 최순영 경기여성연대 공동대표가 선출돼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함께 공동으로 부위원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이와 함께 분과위원회는 ▲운영분과 ▲제도 개선 ▲의제 형성 ▲역량 강화 등 4개 일반분과와 1개 특별분과 등 총 5개 분과 위원회로 구성됐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에 진정한 의미의 민관 협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민관협치위원회가 도민들의 의견을 도정에 반영하는 유용한 통로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에 진정한 의미의 민관 협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민관협치위원회가 도민들의 의견을 도정에 반영하는 유용한 통로로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경기G뉴스 허선량


4개 일반분과에서는 위원회 운영 전반과 협치 대상 사업 선정, 공무원 및 시민단체 활동가의 역량 강화 등에 대한 사항을 추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특별분과위원회는 도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불합리한 생활적폐를 청산하는 과제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도는 이날 공식 출범한 ‘민관협치위원회’의 자문을 바탕으로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역점 추진과제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역점 추진과제는 ▲추진체계 ▲리더십 ▲주체별 역량 ▲생태계 조성 등 4개 분야 중심의 11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우선, 추진체계 분야에는 민관협치위원회 구성, 민관협치지원관 운영, 경기도 민관협치 기본계획 수립 등 효율적인 과제 추진을 위한 체계 및 계획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또 리더십 분야는 ‘민관협치 활성화 포럼 운영’ 및 ‘경기지방정치축제(가칭) 개최’ 등이, 주체별 역량 분야에는 공무원 및 도민 협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운영,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 추진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마지막으로 협치 생태계 조성 분야는 민관협치 발굴사업 지원 계획 수립 및 운영, 민관협치 제도 개선 의제 선정 및 지원, 민관협치 전략의제 선정 및 운영 등의 추진 과제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역점 추진과제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1년에 2차례씩 정기회의를 진행하는 한편, 필요할 때마다 임시회의를 열어 민관협치 활성화에 관한 주요사항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열린 민관협치위원회 첫 공식회의에서는  부위원장 선출(민간위원 중)과 분과위원회 구성 등에 관한 토의가 진행됐다. - (클릭시 큰 이미지 보기)
이날 열린 민관협치위원회 첫 공식회의에서는 부위원장 선출(민간위원 중)과 분과위원회 구성 등에 관한 토의가 진행됐다. © 경기G뉴스 허선량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제3유형 (출처표시 + 변경금지)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